매일 오늘을 사는 이야기

classika.egloos.com

포토로그



편지가 일기보다 좋은 이유. Life goes on

페이스북에 시덥지 않은 글이나 다소 오글거리는 허세글을 올리면 다들 뒤에서는 이렇게 말하더라구. 

그런 건 니 일기장에나 써. 

그러다보니까 페이스북에 쓸 만한 글이란 게 자꾸 한정되어만 간다. 

사회적인 이슈에 너무 열을 올리지는 말아야 해. 

너무 진지한 글은 허세 같으니까 쓰지 말아야 해 사람들이 오글거린다고 싫어하니깐. 

난 다른 사람들이 올린 음식이나 여행글은 좋아하는 편인데 간접 경험하는 재미도 있고 그 것도 자랑이라고 싫어하는 사람도 있더라고.

셀카는 적당히 올려야 해. 

너무 셀카만 올리고 있으면 외로운 나르시스트 같으니까.

아기 사진은 적당히 올려야 해. 

내 아기 나한테만 귀엽지 남한테는 귀엽지 않으니까. 

아니 아기 사진은 좀 좋아해 줄 수도 있지 않나? 애들 귀엽잖아. 그러거나 말거나 난 지인 아기 사진엔 좋아요 백번이라도 눌러드릴래.

폐 끼치기 싫어하는 우리나라 문화 때문이겠지.

그러면서도 오지랖부리기 좋아하는 우리 문화. 

그런 건 니 일기장에나 쓰래서 별 수 없이 블로그에 일기를 쓴다.

그런데 사실 난 글 중에서 일기를 그닥 좋아하지 않아. 

하고 싶은 말이 있어서 쓰는 글인데 청자가 없다는 건, 고르고 고른 청자가 결국 나라는 건 너무 외롭기 때문이지. 

그래서 일기보단 편지를 훨씬 선호하는 편이야. 

그래서 참 행복한 일인 것 같아, 청자가 있다는 건. 

내 보잘 것 없고 시시콜콜한 일상을 나눌 상대가 있다는 게 얼마나 행복한 일인 지 몰라. 

가끔은 말이지. 

시시콜콜한 얘기를 마땅히 할 사람이 없을 때가 많아. 

오늘 하루는 어땠어 저쨌어 라고 담담하게 말하고 싶은데 괜히 바쁜 사람 귀찮게 하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에 섣불리 말을 꺼내지 못하겠더라구. 

그래서 가끔 청자가 생기면 그렇게나 행복할 수가 없어. 

그런 맛에 또 SNS를 하는거겠지? 

또 편지를 쓸 수 있는 일이 많았음 좋겠다. 

일기는 사실 너무 외로워. 

태국 커리. 마사만 커리 도전. Foodisgood,Lifeisgood,I'mgood

오늘 수업 시간에 내내 저녁으로 뭐 먹을지를 고민하느라 바빴다. 

팟타이를 요리해 볼까 아니면 태국 마사만 커리를 해볼까. 

둘 다 해본 적은 없는데 왠지 자신감이 생기길래 ㅎㅎ

사실 난 카레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내가 좋아하지 않는 건 인스턴트 오뚜기 카레인가보다.

아니면 우리 엄마가 다른 건 몰라도 카레 요리를 잘 못하는 걸지도. 

카레에 들어있는 익힌 당근을 유난히 먹기 싫어했는데 내가 요리하니까 당근을 넣지 않아도 되서 좋다.

다른 카레는 모르지만 코코넛 밀크와 캐슈넛을 넣어서 달고 고소한 마사만 커리는 싫어할래야 싫어할수가 없다.

무슨 커리 좋아해? 하고 누군가가 묻는다면

나는 태국 커리를 좋아한다고 말할 것 같다.

스튜어디스 긴팔원숭이 특별전형. Life goes on

예전에 한국에서 대학교를 다닐 때 문화관광과 수업을 들을 때 키가 크고 멋있으신 기장님이 일일특강으로 오셨었다. 

승무원이 되기 위한 신체 조건 중 몸무게도 몸무게지만 

내 키가 작아서 지원조차 못한다는 사실에 승무원이 되고 싶었던 건 아니지만 승무원이 왜 키가 커야 하냐고 물어봤었다.

기장님 왈, 

적어도 좌석 위 짐 칸에 손이 닿아야 한다고.

그래서 속으로 

'아이구~ 그럼 키는 작지만 긴팔 원숭이처럼 팔이 긴 여자는 뽑아도 되겠네.'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소심해서 그냥 속으로 궁시렁대고 말았다. 

그래서 생각난 김에 긴팔원숭이 특별전형 승무원을 그려보았다. 

이런 특별전형이 있으면 좀 더 많은 체형의 사람들이 승무원에 지원할 수 있어서 좋으련만 여태껏 난 이런 긴팔원숭이 체형을 가진 사람을 보질 못해서 

특별 전형 합격이 더 어려울지도 모르겠다. 

직접 만들어 본 빠네 파스타 in 식빵 Foodisgood,Lifeisgood,I'mgood

미국이라고 음식점의 음식 종류가 다양한 건 아니다. 

도시에 살면 물론 다르겠지만 대도시가 아닌 시골에 살기 때문에 매번 음식점도 다 비슷하고 그렇게 세련된 음식점도 서울에 비하면 없는 편이다. 

그래도 파스타들은 맛있고 양이 많은데 가격은 싼 편이라 만족 하는데. 

아무리 찾아봐도 빠네 파스타는 없는거다. 

나는 김이 모락모락 나는 빠네 파스타를 먹고 싶은데. 

그래서 없으면 뭐 만들지 뭐 하고 빠네 파스타를 만들기로 결정했다. 

재료들을 대충 다 사고 적당한 빵이 없어서 몇 몇 그로서리 스토어를 헤맸는데 결국은 식빵으로 합의를 봤다. 

평소에 먹는 식빵이 아닌 겉껍질이 약간 프랑스 바게뜨같은 식빵인데 

이런 식빵으로 요리를 하니 국물이 스며들어도 빵그릇이 모양이 흐트러지지 않아서 좋았다. 

맛은 처음 한 것 치곤 괜찮았다 국물이 약간 모자라긴 했지만. 

국물을 많이 해서 스프처럼 푹푹 떠먹고 싶었는데. 

예쁘게 담아서 맥주와 함께 먹었다. 

맥주와 같이 찍은 파스타 사진을 보고 아는 동생이,

"누나 맥주랑 파스타랑 같이 먹으면 무슨 맛이예요? " 하고 물어봤는데. 나는, 

"맥주랑 먹는 건 다 맛있어." 

라고 대답했다. 

농담이 아니고 진짜다. 

파스타도 좋아하지만 맥주를 정말 사랑하기 때문에 맥주랑 먹는 건 다 맛있는 것 같다. 

와인이랑 먹는 것도 물론 맛있겠지 근데 집에 맥주밖에 없었어. 

타파스바에서 먹은 피자, 타코와 화이트 초콜렛 퐁듀 Foodisgood,Lifeisgood,I'mgood

해피투게더에서 류수영씨가 타파스 음식에 대해서 설명했는데 

나도 왠지 타파스 바가 가고 싶어져서 타파스 바로 향했다.

다운타운에 있는 이 바엔 전에도 가본 적이 있는데 전에 갔을 땐 이 '타파스바'의 개념이 없어서 좀 실망했었다. 

위키백과에 따르면 

타파스라는 말은 '채우다, 덮다' 는 뜻의 스페인어로 

술을 마실 때 술병 위를 작은 빵이나 음식으로 덮어 벌레가 들어오지 못하게 했던 것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일종의 간단한 스낵류로 여러 명이 놀러가서 여러 종류의 음식을 시키고 나눠 먹기 좋은 음식이라고 해야할까. 

아무튼 전에 이 바에 갔을 때는 그런 음식에 대한 개념이 없어서 

음식 양이 너무 적게 나와서 적잖이 실망했던 기억이 난다. 

사실 이 음식점에는 '초콜렛 퐁듀' 라는 음식이 먹고 싶어서 간 것이다.

미국이지만 도시가 아닌 곳에 살기 때문인지 서울같이 세련된 카페들이나 술집이 드물다. 

초콜렛 퐁듀라니 그래도 우리 동네에서 누려 볼만한 도시 경험인 것 같아서 꼭 가보고 싶었다. 

음식은 화이트 소스로 맛을 낸 화이트 피자와 피쉬 타코를 시켰는데. 

여자 둘이서 먹기에 적당하거나 약간 많은 양인 것 같다. 

기대했던 초콜렛 퐁듀는 맛은 좋았으나 데코레이션은 사실 서울만 못한 것 같다. 

사진에도 약간 허여멀건 한 것이 호프집에서 나오는 싸구려 과일 안주처럼 나오긴 했는데. 

왜 과일만 나오고 과자는 안 나오는지 모르겠다. 

과일말고도 곁들여 먹을 수 있는 약간의 달지 않은 크래커가 몇 개 곁들여져 나온다면 더 조화로울 것 같다. 

찍어 먹는 재미가 있었는데 왜 그냥 초콜렛이 아니라 화이트 초콜렛인지 그 때는 몰랐다. 

집에 와서 생각해보니 아하! 커플을 위한 거로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소개팅 할 때 짜장면이나 오징어 먹물 파스타 같은 걸 먹지 말라는 것과 같은 맥락이겠지. 

그나저나 진한 색깔의 초콜렛 퐁듀는 먹어본 적이 없어서 어떨는지 모르겠다.

정말 진한 초콜렛 퐁듀는 연인과 함께 먹으면 함께 오손도손 영구 놀이를 하게 되는 걸까. 


호박스프 in Panera Bread Foodisgood,Lifeisgood,I'mgood

비 오거나 우중충한 날이면 영락없이 따끈따끈한 국물이나 스프가 생각난다. 

사실은 빵에 담긴 김이 모락모락 나는 크림 파스타가 먹고 싶었는데 이 지역에는 빵에 담긴 빠네 파스타를 파는 곳이 없다. 

정 먹고 싶으면 주말에 내가 장을 봐서 직접 만들어 먹어야겠다. 

크림 파스타 아니더라도 빵에 담긴 따끈한 무언가가 먹고 싶어서 파네라 브레드로 향했다. 

파네라 브레드의 감자수프나 클램 챠우더 수프가 먹고 싶었는데 이 날 따라 둘 다 팔지 않더라. 

그래서 결국 차선책으로 호박 수프를 시켰다. 

예전보다 단 맛을 그리 좋아하지 않아서 그런지 호박수프도 내 입맛에는 너무 달았다. 

빵 그릇은 먹으라고 만든 게 아닌가? 

스프를 먹고 질깃질깃한 빵그릇을 조금 잘라 먹고 있는데 

옆자리에 앉은 미국인 아줌마가 눈이 휘둥그레져서 나를 쳐다보더라. 

그래도 그러거나 말거나 하고 계속 먹다가 역시 질깃해서 남겼다. 

뮤지컬 이블데드 관람 보고, 생각하며

뮤지컬 이블데드를 보러 공연장을 찾았다. 

시험의 압박이 있었지만 내가 제일 좋아하는 영화의 뮤지컬이고 한 번쯤 보고 싶었기 때문에 놓칠 수 없었다. 

요즘 이블데드가 재개봉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영화 이블데드를 알렸을거라는 생각이 든다. 

글쎄, 난 리메이크작을 보고 좀 많이 실망했다. 

솔직히 최근 공포영화에는 별로 많은 매력을 못 느끼겠다. 

90년대 식스센스 이후로 다들 반전에 너무 공을 들여서 마지막에만 치중하거나 

이미 선보였던 공포영화의 법칙들을 답습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솔직히 좀 많이 지루하다. 

공포영화의 팬으로서 이블데드같은 영화들이 좀 더 많이 나왔음 좋겠다. 

뮤지컬은 솔직히 한국에서 본 뮤지컬들만 못했다. 

이 곳이 community theater라 배우들이 다 돈을 받지 않고 공연하는 건데 아마츄어라 그런가 확실히 연기나 노래가 좀 미숙함이 보이더라. 

내가 뮤지컬을 좋아하는 이유 중의 하나는 뮤지컬 특유의 시원시원한 노래와 군무 때문이 아닐까한다. 

연극하시는 분이나 내 주위에서도 종종 뮤지컬의 뜬금없이 나오는 노래때문에 쉬이 좋아하지 못하겠다는 얘기를 가끔 들었는데 이해는 간다.

그게 뮤지컬의 특성이기도 하고. 

난 연극도 좋아하지만 뮤지컬을 먼저 접해서 그런가 뮤지컬의 뜬금없는 노래와 군무가 정말 좋다. 

이블데드 뮤지컬은 원래 공연할 때 앞에 Splash Zone 이라는 것이 있어서 공연 시 피가 다 튀기기도 한단다. 

난 소극장 공연이라 그런 건 없었지만 다음에 대형 공연에서 한 번 경험해보고 싶다. 

뮤지컬과 영화 중 어떤 게 좋냐고 묻는다면 영화 쪽 손을 들어주고 싶다. 

이블데드 영화는 총 3편의 시리즈인데 1편과 2편은 내용이 같지만 그 서술방식이 다르고, 3편은 주인공이 중세시대로 시간여행을 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고 있다. 

1편보다 못한 2편 영화들이 얼마나 많은가. 

근데 이블데드 영화만은 난 2편이 제일 재밌다고 강력히 말할 수 있다. 

1편은 공포에 치중, 2편은 공포와 코믹이 적절히 더도 덜도 아니게 적절히 버무려져 있고, 3편은 주로 코믹에 치중되어 있다. 

샘레이미 감독이 어떤 생각을 가지고 만들었는지는 모르지만 

완벽히 계획한 게 아니었다면 어떤 우연이나 축복때문에 이블데드2가 만들어 졌는지도 모르겠다. 

그만큼 이 영화의 코믹과 공포의 버무림은 너무나 적절하다. 더도 덜도 말고 딱 알맞게. 

공연 얘기를 한다고 해 놓고선 영화 얘기만 너무 해버렸네. 

내 생각에 이 공연은 코믹 요소를 좀 더 부각해서 공포와 코믹의 조화가 약간 깨진 편이라고 하고싶다. 

언젠가 이블데드 영화 리뷰도 한 번 해야겠다. 

이블데드2는 ... 굳이 따지자면 공포의 탈을 쓴 코믹영화나 엔터테이닝 영화라고 하고싶다. 

그게 내가 젤 좋아하는 영화 장르이기도 하고. 

비급 공포영화 너무 좋아... 요즘 잘 안 나와서 아쉽다. 

1 2 3 4